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지역동향정보

서울시 준공업지역 종합발전계획

  • 가야컨설팅
  • 2009-11-25 15:29:07
  • hit3166


1
서울시 준공업지역 종합발전계획

지난 2009년 10월 14일 서울시는 ‘준공업지역 종합발전계획’을 발표하였다.

서울시내 7개구에 걸친 준공업지역을 첨단산업시설과 공동주택을 비롯해 다양한 상업, 문화복합시설로 개발한다는 것이다.

시는 환경이 열악하고 준공업지역으로 묶여 개발이 제한돼 왔던 지역으로서 개발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영등포구 문래동2가, 구로구 신도림동, 금천구 가산동, 성동구 성수동2가 일대를 우선정비대상구역으로 지정해 1순위로 개발할 계획이다.

또 성동구 성수동 등 4개 지역은 세재감면 등의 혜택을 받는 '산업개발진흥지구'로 개발된다.

7개 자치구에 걸쳐있는 준공업지역(27.71㎢)을 산업과 주거, 문화공간으로 거점 개발하겠다는 것으로, 시가 지난해 6월 발표한 '서남권 르네상스계획'의 후속조치다.

향후 준공업지역은 △공공지원형(산업 밀집지역) △산업정비형(주거와 산업기능이 혼재된 지역) △지역중심형(역세권 등 중심기능이 필요한 지역) 등 3개로 구분돼 각각의 특성에 맞는 정비방식으로 개발된다.

공공지원형 개발의 경우 산업개발진흥지구를 지정, 세재지원과 기반시설 설치, 용적률 완화 등의 혜택을 부여할 예정이다. 시는 △영등포구 양평동 △영등포구 문래동 △구로구 신도림동 △성동구 성수동 4개소를 산업개발진흥지구로 지정한다.

산업개발진흥지구로 지정된 4곳 내 준공업지역은 산업단지로 개발될 경우 용적률이 기존 400%에서 480%로 1.2배 완화되고, 세제감면 및 자금융자가 지원된다. 또 도로·공원·주차장 등의 기반시설을 시 차원에서 지원한다.

산업정비형 개발은 주거와 산업 부지를 분리, 가로변에 산업시설을 우선 배치하는 등 '산업축'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 지역에는 장기전세주택 시프프를 건립, 용적률을 250%에서 300%로 완화할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지역중심형 개발을 통해서는 역세권이나 간선도로 연접지 등을 '복합개발화'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역세권에 위치한 준공업지역의 경우 공동주택 용적률이 400%까지 완화되며 늘어난 용적률의 절반은 공공목적의 임대산업시설 부지로 기부 채납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영등포구 문래동 2가 일대 △구로구 신도림동 일대 △금천구 가산동 일대 △성동구 성수동 2가 일대를 우선정비대상구역으로 지정, 3개 유형에 따라 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이들 4곳은 올해 말까지 도시환경정비기본계획을 수립, 내년부터 구역지정을 거쳐 개발이 본격화한다.

‘‘서남권르네상스’ 사업

서울시 최초의 대대적 서남권 종합개발인 ‘서남권르네상스’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는 총 20조원이 넘게 투입되는 대규모 지역개발 모델로, 그동안 준공업지역 등으로 묶여 침체되어 있던 서남권 지역을 ‘신경제 거점도시’로 새롭게 거듭나는 사업을 말한다. 

서울 서남권은 구로, 영등포, 강서, 양천, 금천, 관악, 동작 등 7개구를 포함하는 권역으로 인천 및 경기남부지역 산업축과 인접했고, 김포공항, 인천공항 등이 가까워 경제거점으로 발전하기에 더없이 우수한 입지를 갖추고 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