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지역동향정보

[화성/안산]시화호에 비행장?

  • 가야컨설팅
  • 2007-04-06 09:53:07
  • hit3034

비행장, 안산 시화호 이전요구
수원시, 국방부 등에 소음피해대책 건의 공문

<속보>수원시의회가 수원비행장 주변 주민들의 피해를 해소키 위해 경기도 및 국방부, 국회 등 관계기관에 비행장 이전을 요구(본보 3월 14일자 18면 보도)하고 나선 가운데 안산 시화호 간척지가 이전 대상부지로 떠오르고 있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열린우리당 김진표(수원 영통) 정책위 의장은 2일 “수원비행장 설치로 인해 주변지역 주민 5만6천여가구 16만여명이 극심한 소음피해에 시달려 대책마련이 절실하다”면서 비행장 이전을 추진키 위해 직접 나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의장은 조만간 김장수 국방부장관을 만나 수원비행장으로 인한 소음·진동 피해현황 및 지역불균형 현상 초래 등을 지적하며 비행장 이전을 공식 요구할 방침이다.

김 의장은 이에 앞서 이날 국회를 방문한 이용섭 건교부장관을 만나 비행장 이전 대체부지에 대한 논의를 펼쳤다. 김 의장은 타당성 높은 이전부지에 대한 요건과 이전시 예상되는 비용에 대해 이 장관과 의견을 나눴고, 비행장 이전시 요구되는 주변 기반시설 구축 등을 건교부에서 직접 나서 마련해줄 방안이 있는지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수원시에서 비행장 이전부지로 꼽은 안산 시화호 간척지의 적절성 여부를 이 장관에게 면밀히 검토해볼 것을 요청했다. 3천300여만평에 달하는 시화호 간척지는 비록 개발계획이 일부 수립됐지만, 건교부 산하 수자원공사 소유의 국유지이고 위도도 수원비행장과 동일해 비행장 본래 취지에 걸맞는 적절한 이전부지가 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김 의장은 “공군의 역할이 중시되고 있어 선진국 대부분이 주요 공군비행장을 해안에 위치시키고 있다. 시화호 간척지도 좋은 공군비행장 부지로 판단된다”면서 “수원비행장이 시화호 간척지로 이전할 경우 주변 소음피해 해소는 물론이고 이 부지를 활용, 수원 이의동 R&D센터~삼성전자~수원비행장을 잇는 한국형 실리콘밸리 조성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건교부장관은 “수원비행장으로 인해 피해사항을 이번 기회를 통해 알게 됐다”며 “국방부와의 논의가 우선적으로 요구되는 사항이지만 건교부에서도 적극적으로 검토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기자/qoo@joongboo.com
----------------------------------------------------------------------------

화성시 "시화 간척지 수원비행장 이전 말도안돼"
"정치적 발상일 뿐 대꾸할 가치도 없다" 일축

<속보> 수원시가 국방부 등에 보낸 공문을 통해 수원비행장 이전부지로 시화호 간척지를 지목(본보 2일자 1면 보도)한 데 대해 관련 지자체인 화성시는 ‘대꾸할 가치도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4월3일 화성시에 따르면 시화호 간척지 일대는 현재 송산 그린시티와 해양관광단지 조성 등을 목표로 종합적인 개발계획이 수립돼 추진되고 있다. 시는 이미 구체적인 사업 진행을 위해 수자원공사와도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는 상태로, 현재 시행을 앞두고 있다.

화성시는 수원시가 이 시화호 간척지를 수원비행장의 이전부지로 지목해 관련부처에 요청했다는 사실에 대해 ‘어처구니 없다’는 입장과 함께 일체의 대응을 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정했다. 시의 한 관계자는 “수원시가 정치적인 발상에 근거를 두고 사전협의도 없이 일방적인 발표를 하는 것은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화성시의 이같은 방침은 섣부른 대응이 자칫 이 문제를 사회적인 이슈로 만드는 결과를 초래할 것을 우려한 판단으로 보인다.

한편 시화호 간척지와 인접 지역인 안산시도 수원시 측 방안에 대해 ‘관심없다’는 입장이다. 안산시 관계자는 “알아본 바에 따르면 수원시가 거론한 지역은 안산과는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며 “혹시 안산 지역을 언급한 것이었더라도 일고의 가치가 없는 일방적 주장일 뿐”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말 국방부와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공문을 통해 현재의 수원비행장 이전 부지로 시화호 간척지 부근을 지목했던 것으로 1일 확인됐었다. 신창균기자/chkun@joongboo.com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