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료실

토지법규 및 판례정보

2009년 경기도 인구 1,173만명

  • 가야컨설팅
  • 2010-04-15 18:57:08
  • hit2454


1
2009년 경기도 인구 1,173만명
전년대비 1.5% 증가…서울보다 126만명 많아

경기도에서 발표한 ‘2009년 주민등록인구 통계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인구수는 1,172만7,418명, 서울시 전체 인구는 1,046만4,051명으로 경기도 인구수가 약 126만3,367명 많았다.

이중 내국인은 지난해의 1.5%인 16만8,346명이 증가한 1,146만610명이었고, 외국인은 전년대비 3.9%에 해당하는 9,981명이 증가해 26만6,808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대비 증가율은 서울시가 전년대비 0.08%의 증가세를 보인 반면 경기도는 1.5%의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도내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곳은 수원시로서 도인구의 9.4%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성남시 8.4%, 고양시 8.1%의 순이었다.

한편 10년 전인 1999년과 비교하면 경기도의 내국인수는 연평균 2.5%가 증가했다. 이중 화성시가 10.4%, 용인시는 8.9%의 증가율을 보였다.

1999년에 비해 연평균 인구 감소율이 가장 큰 지역은 연천군(1.7%), 광명시(0.8%) 순이었다. 노령화지수가 가장 큰 시·군은 양평군이 138.8%로 가장 높았고, 연천군 137.5%, 가평군 132.8% 순이었다.

노령화지수가 가장 낮은 지역은 오산시로 27.4%였으며, 시흥시 29.0%, 안산시가 31.8%로 그 뒤를 이었다.

도내 외국인수는 전국 최다로 26만6,808명이며, 서울 25만5,749명보다 1만1,059명이 많았다.

국적별로는 중국, 베트남, 필리핀, 태국, 몽골 순이었으며, 가장 많은 외국인이 거주하는 시로는 안산시, 수원시, 화성시 순으로 집계됐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