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료실

토지법규 및 판례정보

내년 부동산 가격 3.5% 상승 전망

  • 가야컨설팅
  • 2009-12-16 11:56:50
  • hit2021

내년 부동산 가격 3.5% 상승 전망

부동산 전문가들은 내년 주택가격이 3.5%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12월16일 대한상공회의소가 부동산 관련 연구소, 학계, 금융기관 등의 전문가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0년 부동산시장 전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문가 85.7%가 내년도 주택가격이 올해보다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고, 상승폭은 평균 3.5%로 예측했다.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핵심요인으로는 34.8%가 '국내외 경기회복세'를, 20.0%는 '금리인상 수준과 속도'를 꼽았다. '민간주택 공급 위축'(12.9%), '지방선거'(11.1%), '4대강 등 국책사업 추진'(6.8%), '개발사업 활성화'(6.1%) 등도 변수로 전망됐다.

주택가격 상승 가능성이 큰 지역으로는 수도권의 경우 서울 강남지역(52.9%) 및 강북지역(25.7%)과 경기 남부(12.9%), 인천 송도(7.1%), 경기 북부(1.4%) 등을 꼽았으며, 비수도권 지역은 충청권이 78.6%로 경상권(10.0%), 강원.제주권(8.6%), 호남권(2.8%)과 큰 차이를 보였다.

내년에도 지역별 주택가격차가 올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한 전문가는 47.1%에 달했으며, '격차가 더 벌어질 것'이라는 응답은 35.7%, '줄어들 것'이라는 의견은 17.2%로 조사됐다.

오피스빌딩 등 업무용 부동산 시장도 다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됐다. 업무용 부동산 가격에 대해 68.6%는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했으며, '상승할 것'이라는 의견도 25.7%에 달했다. 업무용 부동산 공실률의 경우 올해보다 줄어들 것이라는 견해가 70.0%로 지배적이었다.

토지시장은 올해보다 활성화될 것이라는 의견이 51.4%, 비슷할 것이라는 대답은 42.9%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정책과제로는 '분양가 상한제 조속 폐지'가 22.9%로 가장 많았으며,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정책방향 제시'(21.4%), 'DTI.LTV 등 대출규제 완화 또는 폐지'(15.0%), '재건축.재개발 활성화'(11.4%), '택지공급가격 인하'(10.7%), '미분양 해소를 위한 추가대책 마련'(9.3%) 등도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