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료실

토지법규 및 판례정보

작년 전국 땅값 4.98% 뛰어..3년만에 최고치

  • 가야컨설팅
  • 2006-01-30 19:37:24
  • hit2187

작년 전국 땅값 4.98% 뛰어..3년만에 최고치

행정중심복합도시.뉴타운 등 개발재료 원인
충남 연기군 27.71%로 상승률 1위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작년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과 뉴타운 개발, 기업도시.혁신도시 선정 등의 개발 호재로 전국 땅값이 평균 4.9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들어설 충남 연기군은 연간 27.71% 상승하며 전국 땅값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건설교통부는 지난해 전국의 땅값은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들어설 충청권과 뉴타운이 개발되는 서울 등의 땅값 상승에 힘입어 전년대비 4.98% 올랐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86%보다 1.12%포인트 오른 것이고, 2002년 8.93% 이후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하지만 분기별로는 1분기 0.76%, 2분기 1.89%로 올랐으나 정부의 8.31부동산대책 발표로 3분기에는 1.13%로 떨어진 뒤 4분기 0.94%를 기록, 상승률이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전국 땅값은 전월(0.4%)과 같은 0.4% 상승했고, 토지거래량은 31만9천212필지, 1억2천793만평으로 전년 동월 대비 필지수는 30.6%, 면적은 30.5%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행정중심복합도시 개발로 충남지역이 8.32%로 가장 많이 올랐고, 행복도시 보상 및 대토수요 증가로 대전(6.8%), 충북(4.98%) 등 충청권의 상승폭이 컸다.

또 서울은 뉴타운 개발.강남권 땅값 상승 등의 영향으로 6.56% 올라 전국 상승률 3위를 기록했고, 경기도는 판교.김포.파주 등 신도시 개발 호재로 5.68%의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이밖에 부산 1.86%, 대구 3.31%, 인천 4.93%, 광주 1.86%, 울산 2.06%, 강원 2.63%, 전북 1.37%, 전남 2.44%, 경북 2.19%, 경남 2.80%, 제주 2.12% 등의 상승률을기록했다.

개별 시.군별로는 행정중심복합도시가 들어설 충남 연기군( 27.71%)과 공주시(17.72%)가 나란히 상승률 1.2위를 기록했다.

이어 기업도시 시범지역으로 선정된 전북 무주군(14.76%).미군기지 이전사업 등이 진행중인 평택시(12.55%).혁신도시 후보지로 선정된 전남 나주시(11.21%) 등이 많이 올라 땅값 상승이 개발 지역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용도지역별로는 올해 실거래가 신고 등의 영향으로 도시지역의 그린벨트 지역(-13.4%)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이용상황별로는 공장용지가 전년대비 41.9%로 가장 많이 올랐고, 대지(14.3%)와 임야(20.8%).논(10.2%).밭(10.3%)도 고루 상승했다.

한편 지난해 거래된 토지는 총 297만8천993필지, 11억5천100만평이 거래돼 전년대비 필지수는 13.8%, 면적은 12.5% 각각 증가했다.

sms@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