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자료실

토지법규 및 판례정보

[8.31대책후 한 달] 주말농장 '뜨고' 고가 전원주택 '

  • 가야컨설팅
  • 2005-09-30 19:22:04
  • hit2431

8.31대책후 한 달] 주말농장 '뜨고' 고가 전원주택 '지고'


주말농장 중·저가 주말주택은 ‘훈풍’,중·고가 주택 단지형 전원주택 ‘찬바람’

8·31 부동산종합대책 발표 이후 전원주택·주말주택·펜션 시장이 위축되면서 시장분위기가 급격히 실수요자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이에따라 실수요자들을 대상으로 한 실속형 상품은 관심이 지속되는 반면,세금부담이 큰 중·고가 상품은 침체되고 있다.

◆주말주택·펜션은 '동호인 개발 방식'이 주목

남양주·가평·양평 등 수도권 동부지역과 홍천·횡성 등 강원권에는 최근 토지 투자자들의 발길이 크게 줄었다.

부재지주 소유 토지 및 1가구 2주택자에 대한 세금 부담이 무거워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투자를 겸한 전원주택 구입 수요가 덩달아 위축되고 있다.

그러나 거주를 원하는 실수요자들 사이에선 최근 시장 동향에 관계 없이 '전원행(行)'이 이어지고 있다.

강원도 횡성에서 전원생활학교를 운영하는 OK시골의 김경래 사장은 "최근 일부 언론에 전원생활학교가 보도된 이후 컴퓨터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많은 문의가 있었다"며 "전원주택·주말주택 수요는 항상 일정하게 존재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1가구2주택 양도세 중과를 피할 수 있는 중·저가 실속형 상품의 수요는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관련 컨설팅업체들은 실수요자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실수요자들에게 필요한 300평 미만의 땅을 찾아 주거나 실수요자들을 묶어 동호인 단지를 만들어 주고 있다.

강원도 횡성군 서원면 석화리에서 '동호인 펜션 단지'를 건축 중인 송성수 비타보스꼬 사장은 "동호인들이 직접 건축하다 보니 자재 수준을 높여도 평당 280만원 선이면 건축이 가능하다"며 "동호인 주택은 땅 매입·건축·운영 등 측면에서 유리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단지형 전원주택 공급업체들은 세제 강화 이전에 분양을 마무리하기 위해 광고 공세를 펼치고 있지만 분양 실적이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말농장 활성화 예감

300평 미만의 주말농장은 양도소득세 중과세 대상에서 제외될 예정이어서 거주와 투자를 겸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농림부가 주말농장에 짓는 33㎡ 이하의 주말주택에 대해선 대체농지 조성비를 면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어서 주말농장의 매력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JMK플래닝 진명기 사장은 "일손이 덜 가는 야생화를 키우는 등 품목을 잘 선택하면 농사를 짓는 데 대한 부담도 없다"며 "주5일 근무시대가 정착해 갈수록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

ⓒ 한국경제신문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