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지역동향정보

수원.화성.오산 통합 물건너 가

  • 가야컨설팅
  • 2010-02-22 13:34:32
  • hit2447


1
수원.화성.오산 통합 물건너 가

경기도 화성시의회와 오산시의회가 22일 수원.화성.오산시 행정구역 자율통합안에 대해 반대 의결함에 따라 거대도시 탄생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

수원, 화성, 오산이 통합할 경우 인구 173만명에 면적 852㎢의 거대도시가 탄생하고 그에 따라 광역시 승격문제가 대두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2006년 지방선거 당시 광역시 승격 공약이 나왔고 2007년 수원시의회가 광역시 승격 건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지난해 9월 3개시의 통합논의가 본격화된 뒤 반년 동안 지역 최대현안으로 부각됐지만, 공론화 절차가 생략되며 지역간 반목 등 후유증만 남겼다는 지적이다.

수원시는 3개시가 역사적으로 한 뿌리이고 생활권도 같으며, 수원은 종합 장제시설인 연화장과 쓰레기소각장 등 기피시설을 모두 갖추고 있어 3개시가 통합되더라도 기피시설이 화성이나 오산에 들어서지는 않을 것이라며 통합의 당위성을 주장해왔다.

반면 화성시와 오산시는 포화상태에 이른 수원이 화성과 오산으로 세를 확장하면 2개시는 변방으로 전락한다며 통합에 반대했다.

실제로 화성시는 송산 그린시티 건설과 유니버설 스튜디오 건립, 해양복합산업단지 건설, 제약산업단지 바이오 밸리 조성 등 대형 개발사업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3개시 면적의 80.7%를 차지여, 경기도에서 다섯 번째로 넓은 면적을 가진 화성은 개발여지가 무궁무진해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경우 자체경쟁력을 충분히 갖출 수 있다는 판단이다.

오산시도 3개 시가 통합되면 예산이 미개발 지역으로 집중돼 오산으로 투입되는 예산은 절반도 안 될 것이라며 통합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오산시의회는 지리적 여건 및 생활권역이 동일한 화성시 동탄지역과 정남면 일부, 평택시 진위면과 서탄면 일부를 편입하는 경계조정이 우선돼야 한다고 행안부에 건의한 바 있다.
......................................................................................................................
[추가]성남·광주·하남 통합 불투명
2010년 02월 23일

경기도 성남 광주 하남시(성광하 통합시)의 통합법안이 국회에서 제동이 걸려, 오는 6월 지방선거 전 처리가 불투명해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월22일 전체회의에서 마산 창원 진해시의 통합안만 처리하고, 경기도 성남 광주 하남시의 통합안은 보류했다.

민주당의원들은 성남 광주 하남시의 통합안이 지방의회의 날치기로 졸속 처리됐다고 주장하며 처리에 반대해 왔다.

이에 따라 6월 지방선거에서 범 성남권역의 통합시장을 뽑고, 이어 7월에 통합시를 출범시키려던 정부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