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가야컨설팅홈페이지를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지역동향정보

서울시 경전철 건설계획

  • 가야컨설팅
  • 2007-04-03 20:02:42
  • hit2915


1
서울시 경전철 건설계획

동.서.남.북 4대권역 고루 배치
대중교통 `버스-지하철-경전철' 3각체계로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서울시내에 2016년까지 4개의 경전철이 새로 건설됨에 따라 서울시 교통체계가 버스와 지하철이 주를 이루는 체계에서 `버스-지하철-경전철' 체계로 변화할 전망이다.

3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산하 시정개발연구원은 3기 도시철도 건설을 위해 4개 경전철 노선을 정한 '10개년(2007~2016) 도시철도 기본계획' 초안을 작성, 지난달 30일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보고했다.

1기(1~4호선)와 2기(5~8호선) 지하철에 이어 앞으로 10년간 서울시내에 건설될 도시철도의 틀을 짜는 이번 계획안은 기존의 지하철 대신 `경전철'을 향후 건설되는 도시철도의 근간으로 삼도록 하고 있다.

이에 따라 1974년 지하철 1호선 서울역~청량리 구간이 개통된 이래 30여년간 이어져 온 대중교통체계의 큰 틀인 `버스-지하철' 체계가 `버스-지하철-경전철' 등 3각 체계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시정개발연구원이 이 같은 계획안을 마련한 이유는 막대한 건설 재원을 필요로 하는 지하철보다 경전철 건설비용이 더 낮을 뿐만 아니라, 지하철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기존 노선들을 연결하는 `단거리 링크(LINK)' 노선이 많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관측된다.

경전철은 보통 8량 가량인 지하철 전동차에 비해 3∼4량으로 차량 크기도 더 작으며, 강북구 우이동~동대문구 신설동(2013년 운행) 구간은 건립이 이미 확정됐다.

이번 계획안은 특정 지역이나 구에 치우치지 않고 대중교통 소외지역을 중심으로 서울시내 동.서.남.북 4대 권역에 골고루 노선이 배분되는 4개의 경전철을 건설하는 것을 뼈대로 하고 있다.

특히 `단거리 링크' 개념의 구현을 위해 기존 지하철과 새로 건설되는 경전철의 환승이 최대한 자유롭도록 노선을 확정할 방침이다.

서울시에서는 각 자치구에서 제안한 30여개의 노선 중 우선 건설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 4개 노선을 정했다.

남부권역에 건설되는 경전철의 경우 `여의도역(5호선 환승)-대방역(1호선)-보라매역(7호선)-신림역(2호선)-서울대' 노선으로 1, 2, 5, 7호선 등과의 환승이 자유롭도록 했다.

북부권역에 건설되는 경전철도 `왕십리역(1호선)-미아삼거리역(4호선)-월계역(1호선)-하계역(7호선)-중계동 은행사거리' 노선으로 여러 지하철 노선과의 환승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서부권역에는 `양천구 신월동~신정동~목동 중심가~영등포구 당산역(2호선)' 구간이, 동부권역에는 `동대문구 청량리-중랑구 면목동-신내동' 구간이 정해졌으며 이 구간은 우이~신설 경전철과의 연결도 검토하고 있다.

경전철 1개 노선 건설에는 8천억~1조원 가량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되며, 국비 및 시비로 전액 건설되는 지하철과 달리 시는 경전철 건설에 민간자본을 최대한 유치, 시민 세금부담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당초 3기 지하철(9~12호선) 건설도 검토했으나, 막대한 사업비에 비해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2000년 이를 폐기한 바 있다.

시 고위관계자는 "경전철의 경우 지하철에 비해 비용이 절반 가량밖에 들지 않으면서도 기존 지하철교통 소외지역의 교통 수요를 해결할 수 있는 `맞춤형 교통망' 건설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주민 공청회를 거쳐 상반기에 경전철 노선과 역 위치를 최종 확정한 뒤 하반기 중 사업타당성 검토와 승인을 위해 기획예산처와 건설교통부에 경전철 건설 계획서를 제출할 방침이다.ssahn@yna.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